“경매가 1억?”… 마이클 잭슨 ‘문워크’ 선보일 때 쓴 모자 경매로 나온다

  • 경매가 최대 1억4000만원으로 예상 티 본 워커의 기타·마틴 고어 수트 등
  • 등록 2023-09-19 오후 9:10:33
  • 수정 2023-09-19 오후 9:10:33
마이클 잭슨이 ‘문워크’를 처음 선보였을 때 썼던 페도라. [사진 AFP/연합뉴스]

[이코노미스트 마켓in 송재민 기자]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이 ‘빌리진’(Billie Jean)을 부르며 시그니처 춤동작인 ‘문워크’(Moon walk)를 관객들에게 첫 선을 보일 때 썼다 던진 모자가 파리에서 경매에 나온다고 AFP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는 26일 파리에서 마이클 잭슨의 검은색 페도라가 경매에 올라온다.

이 모자의 경매가는 6만~10만 유로(8500만∼1억4000만원)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잭슨은 1983년 ‘모타운’ 방송 콘서트 무대에서 빌리진을 부르면서 이 모자를 벗어 던졌고, 이어 자신의 트레이드마크 춤이 된 문워크를 선보였다.

이 무대에서 처음 공개된 문워크는 큰 화제가 됐다. 앞으로 발을 딛는 듯 보이지만 실제로는 뒷걸음치는 모습은 전 세계를 열광시켰다.

이번 경매의 주최자 아서 페로에 따르면 애덤 켈리라는 관객이 이때 떨어진 잭슨의 모자를 주웠다.그는 “마이클 잭슨의 스태프가 모자를 찾으러 올 줄 알았지만 오지 않았다”고 전했다고 한다.

마이클 잭슨은 전 세계적으로 약 10억장의 음반 판매량을 기록한 1980∼1990년대 최고의 팝스타로, 2009년 6월 주치의로부터 치사량의 프로포폴을 투여받고 50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한편 이번 경매에는 잭슨의 모자 외에도 기타리스트 티 본 워커가 소장했던 기타, 밴드 디페시 모드의 마틴 고어가 소장했던 수트 등도 나온다.

SRE 랭킹
※ 제34회 SRE 설문조사 결과입니다.
※ 제34회 SRE 설문조사 결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