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운용, 일본 반도체·미국 캐시카우 등 ETF 2종 상장

  • 한화운용 이어 국내 두 번째 일본 반도체 ETF 신규 상품 출시 기념 이벤트 진행
  • 등록 2023-09-19 오전 9:18:26
  • 수정 2023-09-19 오전 9:18:26
[이코노미스트 마켓in 허지은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일본반도체FACTSET’ ‘TIGER 미국캐시카우100’ 등 상장지수펀드(ETF) 2종을 신규 상장했다고 19일 밝혔다. 

‘TIGER 일본반도체FACTSET’ ETF는 일본 반도체 제조장비 밸류체인 기업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주요 편입 종목으로는 ▲디스코(반도체 후공정) ▲도쿄일렉트론(반도체 장비) ▲레이저텍(EUV 마스크 검사 장비) ▲르네사스 일렉트로닉스(자동차용 반도체) 등이 있다. 

이 상품은 미래에셋자산운용 자회사 Global X의 'Global X Japan Semiconductor ETF’와 동일 지수를 추종한다. 지난 2021년 9월 동경증권거래소에 상장한 ‘Global X Japan Semiconductor ETF’는 일본 반도체산업 전반에 투자하는 최초 ETF로, 현재 일본 전체 ETF 중 순자산 규모 2위를 기록하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관계자는 “반도체 장비 분야에서 세계 최상위 기술력을 보유한 일본은 새롭게 재편되는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과 정부의 적극적 지원으로 수혜가 기대된다”며 “특히 최근 인공지능(AI)과 자율주행, XR 등 신성장산업 발달에 따라 반도체 수요도 다각화될 것으로 전망”이라고 밝혔다. 

‘TIGER 미국캐시카우100 ETF’는 국내 최초로 ‘잉여현금흐름’만을 기준으로 한 퀄리티 ETF다. 잉여현금흐름이란 기업이 벌어들인 수익 중 세금과 영업비용, 설비투자액 등을 제외하고 남은 현금으로, 기업의 펀더멘털을 보여주는 주요 지표다. 잉여현금흐름이 좋은 기업들은 경기가 부진한 시기에 주가 방어력이 높고 재무구조 개선, 주주환원 확대, 비즈니스 확장 등 유연한 기업 경영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미국 상장 시가총액 상위 1000개 기업 중 ‘TIGER 미국캐시카우100 ETF’는 잉여현금흐름 수익률이 높은 100개 기업을 선별해 편입한다. 섹터별 비중은 에너지(24.4%), 소재(16.7%), 헬스케어(14.0%), 경기소비재(13.6%), 산업재(10.0%), IT(9.6%), 부동산(5.0%) 순이다.

기초지수는 ‘Global X U.S. Cash Flow Kings 100 Index’로, 해당 지수는 인도에 위치한 미래에셋 그룹의 인하우스 인덱스 회사인 ‘Mirae Asset Global Indices(미래에셋 글로벌 인디시스)’가 산출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일본반도체FACTSET ETF’, ‘TIGER 미국캐시카우100 ETF’ 2종 신규 출시를 기념해 해당 ETF 거래 고객을 대상으로 상장 이벤트를 진행한다. KB증권과 대신증권, 키움증권에서 대상 ETF 일 거래 조건을 충족한 고객들에게는 추첨 등을 통해 문화상품권이 증정된다. 자세한 이벤트 내용은 각 증권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SRE 랭킹
※ 제34회 SRE 설문조사 결과입니다.
※ 제34회 SRE 설문조사 결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