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단위’ SGI서울보증, 6월 코스피 상장예심신청

  • 13년 만 공기업 상장
  • 등록 2023-05-25 오후 2:39:21
  • 수정 2023-05-25 오후 2:39:21
SGI서울보증이 오는 6월 유가증권시장 상장예비심사신청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 SGI서울보증]
[이코노미스트 마켓in 홍다원 기자] SGI서울보증(서울보증보험)은 오는 6월 상장예비심사신청을 준비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이르면 10월 말 코스피 시장에 입성할 예정이다. 

서울보증보험은 지난 2022년 7월 정부의 ‘서울보증보험 지분매각 추진계획’ 발표 이후 줄곧 상장을 준비해 왔다. 이는 2010년 상장한 지역난방공사 이후 13년 만의 공기업 상장이다. 시장에선 서울보증보험 기업 가치를 2조~3조원으로 보고 있다. 

공적자금관리위원회를 중심으로 상장 여건 등을 모니터링하는 등 상장심사를 위한 사전 준비 작업을 진행해 왔다. 상장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과 삼성증권이 맡았다. 

앞서 금융위는 지난해 7월 공적자금 5조9017억원을 회수하기 위해 서울보증보험 지분 매각 계획을 밝혔다. 코스피 상장을 통해 10% 이상, 상장 2~3년 후 최대 33.85%의 지분, 경영권 지분 매각(50%+1주) 등의 단계를 거쳐 예금보호공사의 보유 지분 전량(93.85%)을 매각한다는 구상이다.

서울보증보험 관계자는 “시장 상황에 큰 변화가 없는 한 다음 달 예비심사신청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구체적인 상장 시기는 향후 시장환경, 상장예비심사 승인 시점 등에 따라 공적자금관리위원회 논의를 거쳐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SRE 랭킹
※ 제34회 SRE 설문조사 결과입니다.
※ 제34회 SRE 설문조사 결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