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대보마그네틱, 경영권 매각 재추진...LX인터와 협상

  • 코스닥 상장사 전자석탈철기 국내 1위 공급사
  • 최대주주 경영권 지분 매각 재추진
  • 원매자 LX인터내셔널과 논의
  • 더딘 협상 진척...“성사 가능성은 물음표”
  • 등록 2024-06-03 오후 6:24:51
  • 수정 2024-06-03 오후 6:24:51

이 기사는 2024년 06월 03일 18시 24분에 마켓인 프리미엄 콘텐츠로 선공개 되었습니다.

가입하기
[이데일리 마켓in 지영의 이건엄 기자] 코스닥 상장사인 배터리 전자석탈철기 공급사 대보마그네틱(290670)이 경영권 매각을 추진 중이다. 인수 의사를 내비친 전략적투자자(SI) 중 LX인터내셔널(001120)을 중심으로 논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매각 논의가 더디게 진행돼 최종 성사 가능성에는 의문부호가 찍힌다.

3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대보마그네틱은 삼정KPMG를 매각주관사로 선정하고 LX인터내셔널과 경영권 매각 협상을 진행 중이다. LX인터내셔널 측이 실사 자료 등을 토대로 세부 조건에 대한 검토를 진행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대보마그네틱은 2차전지 소재와 셀 공정에 사용되는 자석과 자석응용기기 제작·판매, 배터리 전자석탈철기(EMF) 분야 1위 기업 이다. 주요 고객사로 삼성SDI와 LG화학, 에코프로비엠, 중국 BYD 등을 확보하고 있다.

배터리 전자석탈철기 공급사 대보마그네틱 공장 (사진=대보마그네틱 홈페이지)
매각 진행 중인 대상은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 지분이다. 지난 1분기 말 기준 지분구조는 이준각 대표(22.8%)와 아내인 이연재씨(16.6%) 딸인 이환희씨(6.5%) 등이 주요주주를 이루고있다. 이외에는 소액주주가 46.75%의 지분을 들고 있어 비중이 높은 편이다.

대보마그네틱은 지난해에도 경영권 매각을 추진한 바 있다. 삼정KPMG를 통해 입찰을 진행, 숏리스트(최종 적격 후보)까지 추렸다. 당시 숏리스트에는 PEF 스카이레이크에쿼티파트너스, 산업은행·유진프라이빗에쿼티, 한솔제지 등 4곳이 이름을 올리기도했다. 다만 지난해 매각전은 최대주주가 원하는 매각가 눈높이를 맞추지 못한 데다 사업 구조 변화 가능성, 고객사와의 이견 등으로 끝내 무산됐다.

한 투자업계 고위 관계자는 “이번에 SI가 참전했다면 어느 정도 성사 가능성이 있을 수 있다”며 “다만 지난해 경영권 매각전은 고객사 측에서도 불만이 있고, 비즈니스 일부 변경 등의 문제로 추진이 쉽지 않았다”고 전했다.

현재 재추진 중인 매각 협상이 결실을 맺을지 여부에는 의문부호가 찍힌다. 양측의 매각 논의에 속도가 붙지 않는 편인 데다 실적 등 전반적인 여건이 비우호적이어서다. 대보마그네틱은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이 약 400억원으로 전년(1085억원) 대비 크게 하락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 역시 1억2600만원으로 전년(265억원) 대비 대폭 감소했다. 지난해에는 7~8만원을 넘나들던 주가가 현재 2만원대로 내려앉은 점도 부담 요인이다.

또 다른 투자업계 관계자는 “현재도 논의가 진행 중인 것은 맞지만 조건을 놓고 협상이 답보 상태라 논의에 진척이 없다”고 전했다.

SRE 랭킹
※ 제34회 SRE 설문조사 결과입니다.
※ 제34회 SRE 설문조사 결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