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내달 11일부터 해외 관광객 자유여행·무비자 허용

  • 기시다 총리, 뉴욕서 기자회견 하루 5만명 입국자 상한도 폐지 국내 여행 보조·티켓 할인 등도 시행
  • 등록 2022-09-23 오전 8:13:46
  • 수정 2022-09-25 오후 9:02:11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 일본이 다음달 11일부터 해외 관광객의 개인 자유여행과 비자 면제 조치를 재개한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사진=AFP)
유엔총회 참석으로 미국에 체류 중인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2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일시적으로 차단했던 입국 규제를 미국과 같은 수준으로 완화한다”면서 이처럼 밝혔다. 이에 따라 내달 11일부터 해외 관광객의 개인 여행 금지가 해제되고, 단기 입국자에 대한 비자가 면제된다. 하루 5만명이었던 입국자 상한도 철폐된다.

일본 정부는 지난 6월부터 외국인 관광객 입국을 허용했으나 PCR 검사 및 비자 발급, 가이드를 동반한 단체 여행 등 조건이 까다로웠다. 하지만 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규제가 완화되면서 일본을 찾는 관광객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기시다 총리는 또한 일본 내 관광 경비를 보조하는 ‘전국 여행 할인’과 스포츠·공연 등의 티켓 가격을 할인하는 ‘이벤트 할인’ 정책도 같은 날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고통 받는 숙박, 여행 및 엔터테인먼트 산업을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는 “엔화 약세를 바탕으로 가을과 겨울 관광 수요에 힘입어 해외 관광객을 확대, 경기 부양책으로 이어질 것”이라면서 “현재 주요 7개국(G7) 중 일본만이 현재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입국 인원을 제한하고 있다”고 짚었다. 블룸버그통신 역시 “엔화가 달러화 대비 24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하락한 상황에서 일본은 해외 관광객에게 저렴하고 매력적인 여행지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이날 기시다 총리는 내달 결정될 종합 경제 대책에 대해 “우리는 일본 경제를 활성화하고 성장을 이루기 위한 구체적인 정책을 수립할 것”이라면서 “10월에 소집될 임시국회는 국민의 건강과 경제활동을 어떻게 보호할 것인가가 가장 큰 논쟁의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RE 랭킹
※ 제32회 SRE 설문조사 결과입니다.
※ 제32회 SRE 설문조사 결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