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태블릿 무인 주문에서 데이터 플랫폼으로"

  • 권성택 티오더 대표 인터뷰
  • 여러 고객 데이터 분석해 소상공인에게 제공
  • 최대 200억 규모 시리즈A 펀딩 중, 밸류 1500억
  • 日·美 등 해외 진출 가속화, 나스닥 상장 목표
  • 등록 2022-09-19 오후 4:08:08
  • 수정 2022-09-19 오후 4:08:08

이 기사는 2022년 09월 19일 16시 08분에 마켓인 프리미엄 콘텐츠로 선공개 되었습니다.

가입하기
[이데일리 김예린 기자] “이젠 무인 주문 플랫폼에서 더 나아가 데이터 플랫폼이 되고자 합니다. 매장과 메뉴 등에 대한 여러 고객 데이터를 수집하고 소상공인들에게 제공함으로써 자영업 시장의 주먹구구식 운영 방식을 체계화된 시스템으로 바꾸겠습니다. 아울러 창업에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고객과 연결하고 창업 및 상가 정보를 제공해 일반인과 점주들이 겪는 정보의 비대칭 문제를 해결하고자 합니다.”

권성택 티오더 대표. 사진=티오더
태블릿 무인 주문 플랫폼 티오더를 이끄는 권성택 대표는 최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회사 포부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티오더는 2019년 출범한 스타트업으로 결제가 필요한 모든 매장에 태블릿 기반 원격 비대면 주문 시스템을 제공 중이다. 코로나19 기간 폭발한 비대면 수요를 흡수하며 급성장했고, 이후에도 인건비 절감 니즈를 충족시키며 고객을 빠르게 늘렸다.

개인 음식점뿐 아니라 청담스케줄과 청담보메, 청담포레스트, 아베크청담 등 800개 이상의 F&B 프랜차이즈도 주요 고객이다. 권 대표는 “일반 자영업자들뿐 아니라 호텔, 프랜차이즈 등 톱브랜드도 고객사로 뒀다”며 “최근엔 자리에서 태블릿으로 주문하고 아래 포스기에 신용카드 꽂아 선결제하는 포스연동형 시스템도 최초 개발해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쇼핑몰·외식업 경험 녹이며, 업계 독보 1등

시장 점유율을 비롯해 모든 지표에서 독보적 1위인 모습은 눈에 띄는 대목이다. 티오더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매달 700만 명가량이 티오더를 사용 중이고, 방문 누적자는 7500만명이다. 누적 주문수와 결재액은 각각 7200만건, 8500억원에 달한다. 매출은 작년 50억원에서 올해 200억원 이상을 예상하며, 영업이익은 흑자다.

티오더의 비결은 권 대표의 경험에서 나왔다. 그는 연 매출 수십억원 규모의 해외 쇼핑몰 개발·운영 노하우, 외식업 경험을 토대로 티오더를 개발해냈다. 외식업 경험 중 타사의 주문 태블릿 서비스에 불편함을 느꼈고, 기존 쇼핑몰 개발·운영 경험을 활용해 쇼핑몰처럼 티오더에 음식메뉴, 장바구니, 결제주문 등 카테고리를 접목하며 플랫폼을 만들어냈다. 외식업에 대한 높은 이해도로 점주와 고객 니즈를 빠르게 파악해 서비스를 확장하고, 편리하고 효율적인 사용자환경(UI)·사용자경험(UX)을 만들어냈다는 평가가 나온다.

티오더는 외식업에서 비외식업으로 서비스 영역을 넓히고 있다. 음식점과 카페, 술집 등 외식업체뿐 아니라 호텔과 학원, 골프장, PC방 등 주문·결제가 필요한 여러 업체가 티오더를 사용한다. 점주는 태플릿 메뉴판에 광고를 노출할 수 있고, 주문부터 음식·서빙까지 태블릿이란 하나의 플랫폼에서 제어할 수 있다. 이용자 역시 홍보 배너를 통해 타 플랫폼의 각종 쿠폰을 지급받을 수 있고, 대리운전과 콜택시도 티오더로 호출 가능하다.

단순 주문 기기 넘어 데이터 플랫폼사 노린다

사진=티오더 누리집 갈무리
티오더는 모든 고객 주문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는 만큼, 단순 주문·결제 기기가 아닌 데이터 기반 플랫폼 서비스로 사업을 확대 중이다. 메뉴·직원·매장·광고에 대한 고객 평가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리포트를 제공함으로써 점주, 프랜차이즈 본사가 정량 데이터 확보하도록 돕겠다는 차원이다. 고객의 지역과 성별, 나이 등 정보를 바탕으로 한 최적 메뉴 추천 서비스, 수익 창출 서비스 제공 등이 일례다.

그는 “현재 전국 9000개 매장 내 4500대의 태블릿에서 실시간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다”며 “매달 5000대 이상이 매장에 깔리는 등 확장 속도가 가팔라지는 상황으로 내년도 누적 16만대 설치가 목표”라고 말했다.

온디맨드 서비스도 준비 중이다. 인테리어와 세무, 식자재 등 창업에 필요한 모든 서비스에 대해 니즈가 있는 일반인 및 점주를 해당 전문 사업자와 연결해 일반인은 쉽게 창업할 수 있고, 점주는 상가 매물에 대해 빠르게 정보를 얻도록 돕는다는 것.

권 대표는 “상가를 넘길 때 부동산을 통해 거래하는데, 현재 체계적인 상가 평가모델이 없어 양도인이 부르는 게 값이다”며 “우리는 점주의 전력과 고객 평가, 주변 상점 간 관계, 수익 지표 등을 토대로 업계 최초의 신용평가모델을 만들어 적절한 밸류와 가격에 거래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전했다. 이어 “내년 상반기에는 티오더 전용 B2C 앱을 출시할 계획”이라며 “소상공인과 일반 고객이 티오더를 쓰는 매장을 더 많이 방문하고 매출도 올릴 수 있도록 돕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티오더는 해외 진출에도 박차를 가해 최근 일본과 미국에 진출했고, 내년 초 실리콘밸리 지사를 설립할 예정이다. 싱가포르와 스페인, 태국, 베트남, 캐나다 등에도 진출 준비 중이다. 오는 2027년 미국 나스닥 상장을 계획하고 있으며, 플립(해외로 본사 이전)도 검토 중이다. 현재 100억~200억원 규모 시리즈A 펀딩 중으로, 계획대로 마무리되면 1500억원에 가까운 밸류를 인정받는다.

최종 비전은 자영업자가 보다 편리하고 스마트하게 매장을 운영하도록 가이드하는 것. 그는 “외식업은 시장 규모가 매우 크고 성공하기까지 많은 시간·비용이 드는데, 이에 비해 제대로 대우를 못 받고 있다”며 “티오더가 오프라인 위주 외식업계가 온라인화할 수 있는 인프라의 중심으로 거듭나 커머스가 대형마트에서 이커머스로 전환한 것처럼 외식업계 디지털화를 이끌겠다”고 전했다.

SRE 랭킹
※ 제32회 SRE 설문조사 결과입니다.
※ 제32회 SRE 설문조사 결과입니다.